cause to be awesome, clear your mind._

Giudecca.egloos.com

포토로그



Music Junknote 480 // tant pis pour toi by catapult


Extended in iFUTURELIST [album, 2006]
ⓒ 2005 Konami Digital Entertainment

From : HS-GOLD

Genre : TECHNO

Composer : AKIRA YAMAOKA

Level : [5,8,10 /4,9,-]
bpm 138, notes [385,676,862 /385,676,-], 노트 수 구분은 [SN,SH,SA /DN,DH,DA]

작곡자부터 미니멀 노선을 천명한 만큼 패턴에 반복성은 짙지만 ,막상 손에 익히기는 꽤나 꼬인 짜임새. 4-7소절의 46 번갈아치기가 간격을 점점 불규칙하게 나오는 것부터 시작해, 정박 패턴(8-13/44-46/48-51소절)에 병행된 16비트가 축에 달라붙어 나오는 것이나 20-27소절같은 스크래치 연속 견제 구간에서 스크래치 자체의 간격은 규칙적이지만 노트측 흐름과는 어긋나게 배치되는 등 불쾌한 흐름이 많다. 끝머리는 52-55소절의 변칙 킥 배치와, 마지막 소절의 16비트 17트릴 사이 병행 패턴으로 후살을 만드는 등 끝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다
SA는 전반부(8-17소절 등지)에 스크래치 견제와 화음 조합이 대폭 추가. 규칙적인 견제는 16소절부터로 앞당겨졌다. 52-55소절은 7번측에 정박이 표면화되어 판정을 가늠할 여지가 생기기도 했으나, 이어지는 최후 4소절은 8비트 짝수박에 연속 스크래치가 배정되어 후살 성향이 더욱 강화되었다

DH 노트 물량은 SH와 같으나, 이쪽도 마지막 소절은 트릴 분할이 양편 다 왼쪽에 치우치면서 병행 패턴도 소화하게 만드는 식이라 후살에 주의해야 하는 점은 다를 바 없다

Impression
곡명의 tant pis는 프랑스어로 '유감이다' 내지 '낭패다' 라는 뜻. 영역하자면 'too bad for you' 에 가까울 것이다. SPACE FIGHT의 곡 해설이 '참신하지만 유감이다' 라는 언급으로 끝났는데, 혹시 이 이름에 대한 복선이었으려나? 낭패라고 해석한다면 확실히 마지막 소절에 물량을 몰아넣은 후살 패턴은 의식하지 않고 쳤다면 낭패볼 만한 짜임새긴 한데, 어쨌든 무엇을 향한 유감 내지 낭패를 표현하려던 것인지는 여전히 의문이 남는다

화성을 점층하는 프레이즈 전개 수법과 전반적으로 어둡게 파고드는 음색, 리버브가 강한 여성 샘플링 보이스 투입 등의 요소 위주로 모아서 뜯어보면 기본적으로는 minimalian의 직계 작풍으로 볼 수 있겠으나, 속도감이나 부유감은 그보다 상대적으로 줄어든 대신 필터음의 풍부한 활용에 힘을 기울인 듯 느껴진다. 무기적인 스크래치로 운을 떼는 전반 대악절은 저음측/보이스에서 강조된 중량감과 높은음 선율로 자아내는 들뜬 기색의 병행이 트랜스같은 이미지를 연출하고, 후반부는 음높이가 가라앉은 주선율 연타음과 저음 음계 조합으로 불길한 일렁거림 속의 사이버풍을 묘사한다. 최후반에서 주선율과 전혀 별개인 곡조가 겹쳐오는 수법은 GREEN EYES와 약간 닮았다고 생각했다


세간에는 미스 레이어 연출(만으)로 잘 알려진 곡일지도 모르겠지만, 작곡자의 작품 중 자못 사색적인 멋을 살렸다고 이해했던지라 이른 삭제가 아쉬웠다. minimalian이 그랬던 것처럼 강력한 난이도의 DA와 함께 돌아오거나 할 가능성은 없을까... 앨범판은 악절 배치 순서를 거의 역순에 가깝게 조정하고 후반 연타음을 누락한 만듦새가 되었다

Movie
7th TRANCE계 범용 BGA. 미스 레이어를 포함해 4인의 인물이 등장하는데, 기본 레이어의 3인은 각각 가부키 배우같은 화장을 하고 가부좌한 금발 소년이 범어 문자와 함께 확대되는 모습/선글라스를 낀 올백 중년남(작곡자 캐리커처?)/10th style AAA 리절트 화면에서 소재를 가져온 듯한 DJ 캐릭터. 미스 레이어(오른쪽)는 저 3인과 또다른 정장 차림의 남자가 곡명을 일역한 '유감이다' 라는 세로쓰기 문장과 함께 연출되는데, 그 그림체가 한때 '하지 않겠는가(-_-)' 로 유명했던 모 만화의 인물과 무척 흡사해서 작화 담당자도 넷상의 유행에 민감하다는 것을 새삼 알 수 있었던 소재였다

Playable CS - HS




INFORMATION

※ 얼음집 해설
beatmania라는 이름을 가진 음악 게임을 주축삼아 이런저런 소재를 마음이 가는 대로 만지작거리는 블로그


INFORMATION 2